전체메뉴

    IRP

    개인형 IRP

    근로자가 퇴직금 등을 수령한 뒤 노후대비 목적으로 개인형퇴직연금제도(IRP)에 가입하면 과세이연 혜택과 함께 이를 금융상품으로 운용한 후 55세 이후에 연금으로 수령하거나 필요시 일시금으로 수령할 수 있게 해주는 제도입니다.

    개인형퇴직연금제도(IRP) 는 A사에서 근무 후 이직 B사에서 근무 후 이직 C사에서 근무하게 되는 경우 각 회사의 모든 퇴직금과 추가납입을 통한 모든 금액이 합산되어 은퇴시점에서 연금 또는 일시금으로 수령합니다.

    가입대상

    • 퇴직한 근로자

      • 퇴직연금제도(DB, DC) : 퇴직급여 수령자(의무)
      • 퇴직금제도 : 퇴직급여, 중간정산금 수령자(자율)

      퇴직연금제도(DB, DC)가입자가 퇴직하는 경우, 반드시 IRP계좌로 퇴직급여를
      이전해야 함(2012.07.26 시행)

    • 추가부담금 납부 희망자

      • 퇴직연금제도 운용 중인 기업의 근로자
      • 퇴직급여제도에서 일시금을 수령하여 IRP에 납입한 가입자
      • 퇴직금제도 운용 중인 기업의 근로자
      • 퇴직급여제도가 설정되어 있지 아니한 근로자 : 1년 미만 근로자 등
      • 자영업자
      • 공무원, 군인, 교직원, 별정우체국 직원 등

      가입자 추가부담금 납입한도는 연간 1,800만원

    IRP 의무 이전 예외 사유
    • 가입자가 55세 이후에 퇴직하여 퇴직급여를 받는 경우
    • 가입자가 퇴직연금 수급권을 담보로 한 대출을 받은 금액 등을 상환하기 위한 경우 다만, 이전하지 않아도 되는 금액은 담보대출 채무상환 금액을 초과할 수 없음
    • 퇴직급여액이 고용노동부 장관이 정하는 금액(300만원) 이하인 경우

    과세이연의 혜택

    퇴직으로 인해 퇴직금(퇴직연금)이 IRP에 이전되면, IRP 인출 시점까지 퇴직소득 및 운용수익에 대한 세금납부를 이연 할 수 있어 운용 자금의 원본이 커지는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IRP 미가입, 일반금융상품 투자

    IRP미가입인 경우 퇴직금에 대하여 퇴직소득세가 과세 됩니다. 이를 통한 원금으로 상품운용시 원금인 퇴직금의 퇴직소득세와 이자에 대한 이자, 배당소득세가 과세됩니다.최종 수령시 매번 수령하는 이자에 대하여 모두 이자, 배당 소득세가 차감됩니다.

    IRP 가입

    IRP 가입 시 퇴직금에 대하여 세금이 부과되지 않습니다. 또한 운영시에도 이자에 대하여 별도의 이자, 배당소득세가 차감되지 않습니다. 최종 수령시 연금 또는 퇴직/기타소득세가 적용됩니다.

    소득공제 효과

    IRP 가입자는 전 금융사 통합 연간 1,800만원까지 추가 납입이 가능합니다.

    추가 납입분은 연간 700만원(연금저축+퇴직연금 400만원, 추가로 퇴직연금 300만원)까지 12%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총급여액이 5,500만원 이하(종합소득금액이 4,000만원 이하)인 경우 15% 세액공제]

    기업형 IRP

    • 사용자가 개별 근로자의 동의를 받거나 근로자의 요구에 따라 개인형 퇴직연금제도를 설정하는 경우에는 해당 근로자에 대하여 퇴직급여제도를 설정한 것으로 간주하는 제도입니다.(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제 25조)
    • 적립금 운용방법, 사용자부담금 수준, 퇴직급여수급요건 등이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제도와 동일합니다.
    • 근로자는 사용자 부담금 이외에 추가 부담금의 납부가 가능합니다.
    연금 상담
    평일 : 08:00 ~ 17:00
    토,일 공휴일 휴무
    최상단으로이동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