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C(확정기여형)

    DC(확정기여형)은 근로자가 적립금의 운용 주체로서 미리 정해진 DEFINED의 D와 회사부담금CONTRIBUTION의 C를 뜻합니다.

    확정기여형(DC) 퇴직연금제도의 개념과 운영구조

    사용자의 부담금 수준이 임금총액의 일정 비율로 사전에 확정되어 있는 제도로 사용자는 연간 임금총액의 1/12 이상의
    부담금을 퇴직연금사업자에게 납입하며, 근로자는 적립금 운용 성과가 반영된 퇴직급여를 수령합니다.

    퇴직연금제도의 개념

    퇴직연금제도는 가입이후 퇴직시를 기준으로 부담금 수준이 확정되며 근로자의 운용실적에 따라 수령시 퇴직급여 수준이 변동됩니다. 퇴직금 수령은 모든 퇴직금을 한번에 퇴직일시금으로 수령하거나 혹은 연금으로 나누어서 일정 금액을 나누어 받을 수 있습니다.

    퇴직연금 운영구조

    기업은 퇴직연금사업자에게 부담금을 납입합니다. 퇴직연금 사업자는 근로자의 운영지시(운용손익은 근로자에게 귀소)에 따라 연금을 운영합니다. 부담금과 운영손익이 합산된 퇴직금여가 근로자의 요청에 따라 연금 또는 일시금으로 수령됩니다. 퇴직급여 = 회사의 부담금(연간 임금총액의 1/12) + 운용손익

    DC 퇴직연금 가입자는 추가 납입이 가능합니다.

    • 추가 납입분은 연간 700만원(연금저축+퇴직연금 400만원, 추가로 퇴직연금 300만원) 까지 12% 세액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총급여액이 5,500만원 이하(종합소득금액이 4,000만원 이하)인 경우 15% 세액공제]
    • DC, IRP, 연금저축과 합산한 추가납입한도는 전 금융사 통합 연간 1,800만원 입니다.

    DC형 퇴직연금의 퇴직급여 수령 예시

    질문 : 1년차 평균임금이 300만원, 2년차 315만원, 3년차 330만원일 경우 DC제도에서 퇴직급여는? 답변 : 300만원 + 315만원 + 330만원 =. 945만원 +-α(투자수익 혹은 투자손실)

    DC 제도의 주요내용

    퇴직 시 수령액 : 부담금 수준과 운용 성과에 의해 결정, 제도 특징 : 매년 중간정산하는 효과, 관리 주체 : 근로자 스스로 책임지고 관리

    중도인출 사유

    • 무주택자인 가입자가 본인의 명의로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
    • 무주택자인 가입자가 주거를 목적으로「민법」제303조에 따른 전세금 또는 「주택임대차보호법」제3조의 2에 따른 보증금을 부담하는 경우(근로자가 하나의 사업에 근로하는 동안 1회로 한정)
    • 가입자, 배우자 또는 소득세법 제 50조 제1항 제3호에 따른 생계를 같이 하는 부양가족이 질병 또는 부상으로 6개월 이상 요양을 하는 경우
    • 가입자가「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인회생절차 개시 결정을 받은 경우(중도인출 신청일을 기준으로 역산하여 5년 이내)
    • 가입자가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따라 개인파산 선고를 받은 경우(중도인출 신청일을 기준으로 역산하여 5년 이내)
    • 그 밖에 천재지변 등 노동부령이 정하는 사유와 요건을 갖춘 경우
    연금 상담
    평일 : 08:00 ~ 17:00
    토,일 공휴일 휴무
    최상단으로이동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업무 처리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